LOGIN    JOIN   
   알림마당
 공지사항
 연맹은 지금
 가맹노조소식
 성명·보도·결의문
 주요일정



성명·보도·결의문 Home > 알림마당 성명·보도·결의문

[성명] 포스코의 독점적 물류자회사 진출을 반대한다!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20-05-08 조회수 : 148
포스코의 독점적 물류자회사 진출을 반대한다!

우리나라 대표 국민기업이며 화주기업인 포스코가 최근 물류자회사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선원노동계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진출의 명분으로 운송 및 물류 비용 절감, 기업 업무의 효율화를 말하겠지만, 비용 절감은 곧 차별과 착취, “노동환경 악화”를 반드시 수반하기에, 안그래도 열악한 선원노동자들의 고용환경과 일터는 더욱 내리막길을 걷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거대 물류자회사를 통한 운송 계약이 본격화되면, 글로벌한 영업망과 자본력을 앞세운 세계 유수의 해운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어려워 국적선에 승선하고 있는 우리 선원들의 일자리는 대거 사라질 것이다. 그렇지 않더라도 저가 경쟁을 고려해 대부분의 국적 선사들은 당장 선원들의 임금부터 줄일 것이 뻔하다.
 
때문에 포스코의 철광석과 석탄 대량화물, 수출 철제품 등을 운송하고 있는 많은 선원들이 고용불안을 호소하기 시작했고, 저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선원의 임금과 복지를 줄이는 방식으로 일관해 온 해운업계에 벌써부터 노·사 갈등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포스코 물류자회사는 그 자체만으로 슈퍼갑의 탄생이다. 그 많은 수출입 물량을 독점한 채 저가 입찰 경쟁을 부추김으로써 우리나라 해운업을 쥐락펴락할 것이고, 결국 선주 눈치에 더해 화주 눈치까지 봐야 하는 선원들에게 그 모든 고통은 전가될 것이 자명하다. 임금은 저하되고, 비정규직 선원은 더욱 늘어날 것이며, 노동시간과 노동강도는 지금보다 더 악화될 것이다.
 
따라서 우리 선원노련은 2만 명에 이르는 외항선원과 그 가족들의 생계가 달려 있는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진출을 강력히 반대한다. 또한, 포스코는 국민의 염원으로 탄생하고 성장한 국민기업임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되기에 ‘기업의 효율’ 보다는 국민과 국가 경제 발전을 먼저 생각하길 바란다.

2020. 5. 8.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부산광역시 중구 충장대로9번길 52 (중앙동4가) 마린센터 2층     TEL) 051-469-0401~3     FAX) 051-464-2762     fksu@chol.com
Copyright 2020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All Rights Reserved.